/언론보도
언론보도2020-09-17T14:29:00+09:00

[대전] "현장작업 고되지만, 문화재 돌보는 일 보람 커"

작성자
dolbomch
작성일
2021-02-26 13:34
조회
81
[르포]"현장작업 고되지만, 문화재 돌보는 일 보람 커"

대전문화재돌봄사업단의 돌봄 현장 가보니
중구 안영동 창계숭절사 마루 보수 등 한창
궂은 날씨에도 문화재돌봄 사명감으로 일해

승인 2021-02-25 17:10 신문게재 2021-02-26 5면

김소희 기자

대전문화재돌봄사업단이 중구 안영동에 위치한 창계숭절사 마루 보강작업을 진행 중이다.

25일 오전 10시 대전 중구 안영동 창계숭절사. 입구에 다다르자 목공 소리가 희미하게 들려왔다. 안영동 창계숭절사는 대전지정문화재 2호다. 대전시가 문화재로 1989년 지정했으며,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사당이다. 안으로 들어가자마자 대전 문화재 돌봄 사업단의 돌봄 작업인 마루 현장이 보였다.

오랜 역사를 지닌 문화재이지만 관심을 주지 않으면, 먼지가 쌓이고 낡아 빛을 바랄 수밖에 없다. 이런 문화재를 지속 갈고 닦으며 문화재 수명을 연장하는 역할을 하는 이들이 바로 문화재 돌봄 사업단이다. 돌봄 사업단의 수리팀은 마루를 뜯어 다시 규격에 맞게 작업했다. 목재는 시간이 흐르면 크기가 줄어, 마루 사이사이 틈이 생기기에, 벌어진 틈만큼 다시 매울 수 있는 보수 작업을 하는 것이다. 창계숭절사 건물 창문은 모두 활짝 열려 있었다. 목조로 이뤄진 건물인 탓에 습기를 빼는 환기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

대전문화재돌봄사업단이 중구 안영동에 위치한 창계숭절사 조경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안으로 더 들어가자 조경 작업도 한창이었다. 문화재로 지정한 건물뿐만 아니라 환경 정비까지 진행해 관람객에게 더욱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오래된 소나무 위에 올라탄 직원이 가지치기를 하고 있었다.

더욱 깊은 사당 안으로 들어가니, 지난 겨울 쌓여있던 낙엽과 이끼 등을 제거해 배수로 정비에 집중하고 있었다. 이날 총 8명의 경미 수리 팀원들은 각자의 업무를 묵묵히 수행하며 문화재 훼손 예방에 기여하고 있었다.

지난해 여름 유례없는 폭우로 기와 담장이 무너져 내려, 대전문화재돌봄사업단이 수리를 한 흔적을 엿볼 수 있다.

기와 담장 곳곳에는 새로 도색을 한 흔적들이 남아 있었다. 지난해 여름 유례 없는 폭우로 인해 기와 담장이 무너져 내려 돌봄 사업단이 수리한 흔적이었다.

돌봄 사업단의 보수·정비 열띤 작업이 한창이었으나, 쌀쌀한 날씨 탓에 손과 발이 시려 저절로 몸을 움츠러들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온도는 영상 1도였다. 최근 추위가 한풀 꺾인 듯했으나, 밖에서 오랜 시간 작업하기엔 적당한 날씨는 아니었다.

야외에서 지속 작업을 해야 하기 때문에 날씨와 관련한 애로사항이 많아 보였다. 특히 여름철 기와 보수 작업을 할 때 상당한 체력이 소요된다고 한다. 여름철 기와의 온도가 60도까지 올라, 탈수를 막기 위해 정제된 소금을 찍어 먹으며 버티는 일도 부지기수다.

이날 돌봄 작업을 진행한 김광훈 경미수리3팀장은 "모든 업무에 쉬운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 미장, 목공 등의 일을 하기 때문에 체력적으로는 힘들긴 하지만, 문화재가 최소한만 훼손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는 데에 큰 보람을 느낀다"며 "나중에 문화재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돌봄'은 문화재 훼손을 예방하고 관람환경을 개선하는 문화재 보존관리 사업이다. 문화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물리적·화학적·생물학적 환경 요인을 사전에 제어하고 가벼운 훼손에 대해서는 일상관리와 경미수리를 진행해 심각한 문화재 훼손을 막는 활동이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전체 0